모질라(Mozilla)가 처음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상대로 차기버전「파이어폭스(Firefox)」의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가을에 파이어폭스 2를 발표한 모질라는 곧바로 웹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나 자사 제품 테스터의 커뮤니티에「파이어폭스 3」의 알파버전을 서서히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 버전은「그랜 파라디소 알파(Gran Paradiso Alpha) 1」으로 불리고 있다.
 
파이어폭스 3에서는 몇 가지 큰 변경이 이루어졌다. 이 버전은「카이로(Cairo)」그래픽 레이어를 포함한「게코(Gecko)」렌더링 엔진의 버전 1.9를 사용한다. 이 엔진 자체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개발은 파이어폭스 2의 발표 전부터 시작되었다. 게코 1.9는 모든 플랫폼상에서 벡터 형식의 렌더링을 실현시킬 수 있다.
 
게코 1.9의 로드맵에는 카이로에 대해 ‘선진적인 하드웨어 가속의 2D그래픽 기능을 웹 전체에 제공하며 전용(proprietary) 플러그인이 필요 없을 뿐 더러 과거 10년간에 걸쳐 개발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시대착오가 돼 버린 광범위하고 풍부한 웹 오서링(Web-authoring) 기술도 이용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되어 있다.
 
그랜 파라디소는 게코의 최신버전을 사용하지만 현단계에서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파이어폭스 2와 변함없다. 또한 게코 1.9로 이행했다는 것은 파이어폭스 3가「MS 윈도우 95/98/Me」나「맥 OS X 10.2」상에서는 작동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그 외 스레딩 모델도 업데이트 되었다. 개발이 더 진행되면 브라우징 기능이나 북마크 기능, 프라이버시 기능 뿐만 아니라 사용자 인터페이스도 새롭게 개량될 것이다.

보도에 의하면 모질라는 파이어폭스 3의 완전한 버전을 내년말까지는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랜 파라디소 알파 1은 윈도우와 맥, 리눅스에 대응하지만 현재 이 버전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소프트웨어 개발자나 테스터에 한정되고 있다고 모질라는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오피스 2007」의 새로운 파일 포맷을 기존 오피스 제품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새로운 파일 포맷의 지원을 위한 일정에는 오피스 제품 각 종류마다 큰 차이가 있다.
 
MS는 기존 윈도우버전 오피스와의 호환성을 확보하기 위한 컨버터를 벌써 준비했다. 하지만 맥(Mac)버전 오피스에 이용할 수 있는 변환 툴은 아직 개발중이다.

MS는 5일(미국시간), 맥버전 툴의 투입이 내년 3월 하순이나 4월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MS는 자사의 맥 모조(mojo)블로그를 통해 ‘일부 사람들에게 불편을 준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현재 MS에서는 상당수의 직원들이 오피스 2007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MS의 맥용 소프트웨어 개발 부문 관계자들은 그에 따른 고통을 실감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MS의 윈도우 모바일 부문은 5일, ‘포켓 PC와 스마트폰으로 새로운 포맷의 파일을 읽고 쓸 수 있게 되는 것은 내년중순 이후에 가능하다’고 전자 메일을 통해 분명히 밝혔다.
 
지난주 MS는 기업용 오피스 2007의 정식버전을 발표했고 내년 1월에는 소비자에게도 제공할 예정이다.
 
맥 전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부문은 올해 8월, “맥버전 오피스로 오피스 2007의 새로운 포맷을 읽고 쓸 수 있게 해주는 컨버터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것이 MS의 공식적인 방침은 아닐지 모르겠지만 맥 사업부는 ‘새로운 XML 기반 오피스 포맷으로의 이행을 연기하고 호환성 높은 이전 포맷을 계속 이용하라’고 각 기업에 제의했다.

MS는 맥 모조 블로그를 통해 “현단계에서 우선 맥 사용자에게 부탁하고 싶은 것은 오피스 2007을 이용하고 있는 친구나 동료들에게「워드/엑셀/파워포인트 97~2003」형식으로 파일을 보존하라고 권해달라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확실히 크로스 플랫폼(SW나 HD 등이 다른 환경의 OS에서 공통으로 사용)에서 문서를 공유할 수 있다”고 전했다.
구글주가가 처음으로 500 달러를 돌파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구글 주가는 인터넷 검색과 광고시장에서 구글의 우위가 흔들리지 않는다는 투자가들의 견해가 반영돼, 전일대비 14.60달러(2.95%) 급등한 509.65달러를 기록, 상장후 처음으로 500달러를 넘어섰다.

구글은 지난 2004년 1주 85 달러에 신규주식공개(IPO)를 실시.이후 주가가 6배가량 급등한 것이다.구글은 올들어 이익확대를 노려 라디오,출판분야 광고에 사업중심을 옮기고 있다.

이와 관련,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사의 애널리스트 스콧케스라(뉴욕)"구글은 보유해야 할 종목"이라면서 투자판단을 '홀드'라고 밝혔다.
GNU

GNU 프로젝트 (GNU project, 그누 프로젝트)는 리처드 스톨만이 완전한 공개 운영 체제GNU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는 1983년 9월 27일 유즈넷 net.unix-wizard 그룹을 통해 일반에 알려졌다. 스톨만은 첫 선언문에 이은 "GNU 선언문"을 비롯한 여러 글들을 통해서, "초기 전산 공동체에 지배적이었던, 협동 정신을 되돌리자"고 주장했다.

GNU는 "GNU는 유닉스가 아니다."란 의미를 갖는 영어문장 "GNU's Not UNIX"의 약자로, 원래의 문장 안에 자신이 이미 들어 있는 재귀 약자이다. 스톨만은 GNU를 그누로 읽자고 제안한다. 유닉스는 이미 널리 쓰이던 독점 소프트웨어 운영 체제로, 유닉스의 아키텍쳐는 기술적으로 믿을 만 한 것으로 증명되어 있어, GNU 시스템은 유닉스와 호환될 수 있도록 만들어 졌다. 유닉스 아키텍쳐는 개별적인 요소들이 따로따로 작성되는 것을 허용한다. 또, 이미 공개되어 있던 조판 소프트웨어 텍(TeX)이나, X 윈도우도 쓸 수 있는 장점이 있었다.

GNU 프로젝트는 누구나 자유롭게 "실행, 복사, 수정, 배포"할 수 있고, 누구도 그런 권리를 제한하면 안 된다는 사용 허가권(License) 아래 소프트웨어를 배포한다. 카피레프트로 불리는 이런 생각은 GPL(GNU 일반 공중 사용 허가서)에 나타나 있다.

1985년에 스톨만은 GNU 프로젝트를 철학적, 법률적, 금융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자선단체자유 소프트웨어 재단(FSF, Free Software Foundation)을 세웠다. 이 재단은 GNU를 개발할 프로그래머들도 고용했다. 그러나, 프로젝트의 대부분은 자원봉사자들에 의해 개발되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GNU가 눈길을 끔에 따라, 이를 주목한 회사들은 GNU 소프트웨어의 개발이나 판매 및 기술 지원을 돕기 시작했다. 이 중에서 가장 두드러지고 성공적인 것은 (현재는 Red Hat의 일부인) Cygnus Solutions이다.

1990년까지, GNU 시스템엔 확장 가능한 문서 편집기(이맥스), 뛰어난 최적화 컴파일러(GCC), 그리고 표준 유닉스 배포판의 핵심 라이브러리유틸리티가 있었다. 하지만, 여기엔 주요 구성요소인 커널이 빠져 있었다.

GNU 선언문에서, 스톨만은 "기본적인 커널은 있지만 유닉스를 흉내 내기 위해서는 아직 더 많은 기능이 필요하다"고 했다. 여기서 그가 지칭한 것은 MIT에서 개발하여 자유롭게 배포했고, 유닉스 7번째 판과 호환되는 TRIX라는 원격 작업 호출 커널(remote procedure call kernel)이었다. 1986년 12월, 이 커널을 고치는 작업이 시작됐다. 하지만, 개발자들은 결국 TRIX를 기반으로 새 커널을 만드는 것은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주된 이유는 TRIX는 "애매하고(잘 안 쓰이고?) 비싼 68000 box"에서만 동작했고, 따라서 그 상자에서 쓰이기 전에 다른 구조로 옮겨야(ported) 했기 때문이다. 1988년 경에, 카네기멜론 대학교에서 개발되던 Mach 통신-전송 커널(Mach message-passing kernel)을 그 대체품으로 고려했지만, 이것은 처음에 이것의 개발자들이 AT&T 소유의 코드를 지우면서 지연되었다. 처음엔, 이 커널은 Alix라고 불렸지만, 후에 개발자 Michael Bushnell는 Hurd라는 이름을 선호하여, Alix란 이름은 하부구조로 옮겨지고 마침내 완전히 떨어졌다. 결국은, Hurd의 개발은 기술적이고 개인적인 충돌로 지지부진해 지고 말았다.

1991년, 리누스 토르발스는 유닉스 호환의 리눅스 커널을 작성해, GPL 라이선스아래 배포했다. 다른 여러 프로그래머들은 인터넷을 통해 리눅스를 더욱 발전시켰다. 1992년 리눅스는 GNU 시스템과 통합되었고, 이로서 완전한 공개 운영 체제가 탄생되었다. GNU 시스템들 중에 가장 흔한 것이, "GNU/Linux"혹은 "Linux 배포판"이라고 불리는 바로 이 시스템이다. (2003년 현재, 허드(Hurd)는 여전히 개발 중이며, 리눅스를 대신하여 허드를 사용한 GNU 시스템이 비정식 실험판으로 사용가능하다.)

또한, 비공개 UNIX 시스템에도 GNU의 구성 요소들이 오리지널 UNIX 프로그램을 대신하여 들어있는 경우도 많다. 이는 GNU 프로젝트를 통해 쓰여진 프로그램들이 질적으로 우수하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다. 종종, 이런 구성요소(컴포넌트)들은 "GNU 툴"로 불리기도 한다. 다수의 GNU 프로그램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맥 OS X등으로 port되기도 했다.

'Web'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질라,「파이어폭스 3」알파버전 개발자들에게 제공  (0) 2006.12.14
구글 주가 500달러 돌파  (0) 2006.11.22
GNU 프로젝트  (0) 2006.11.18
IE 7 설치 완료  (1) 2006.11.17
구글, 데이터 저장의 패러다임을 바꾼다  (0) 2006.11.11
구글 10계명  (0) 2006.11.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낄낄낄//

그런데 메뉴는 어디에 있는 것이냐!

'Web'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주가 500달러 돌파  (0) 2006.11.22
GNU 프로젝트  (0) 2006.11.18
IE 7 설치 완료  (1) 2006.11.17
구글, 데이터 저장의 패러다임을 바꾼다  (0) 2006.11.11
구글 10계명  (0) 2006.11.05
구글 계산기 사용방법  (2) 2006.05.07
  1. Favicon of http://moonmelody.com/tt BlogIcon 치리 2006.11.17 22:27

    Alt키를 누르시면 살포시 나올겁니다. :)

썬, GNU GPLv2 라이센스 하에 자바 기술 오픈소스키로
출처 : 한국썬마이크로시스템즈
(서울=뉴스와이어) 2006년11월14일-- 썬은 오늘 GNU GPL(General Public License, 일반 공중 라이선스) 버전 2 하에 자바 기술을 오픈소스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썬은 먼저 JavaSE와 JavaME의 소스 코드를 오픈 ( 자세한 정보는 http://www.sun.com/opensource/java) 할 예정이며, 글래스피쉬 프로젝트를 통해 CDDL하에 이미 오픈소스화 되었던 Java EE를 GPLv2 라이센스로 포함할 예정이다. (글래스피쉬 프로젝트 http://glassfish.dev.java.net) 이로써 모든 썬의 자바 기술은 리눅스와 같은 동일한 라이센스의 적용을 받게 되었다.

이번 발표를 통해 썬은 GPL 라이센스 하에 가장 많은 소스코드를 제공하는 기업이 되었으며 업계에서 우수성을 인정 받고 널리 보급된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을 오픈소스화 하는 기업이 되었다. 현재 전세계에는 38억개의 자바 기술 기반 기기들이 있으며 자바 기술의 채택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핸드폰에서 슈퍼컴퓨터까지 자바 기술은 소프트웨어 혁신을 위한 단일화 된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으며 오픈소스를 통해 획기적으로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

각 플랫폼에 대한 자세한 오픈소스 계획은 아래와 같다.

Java SE

썬은 자바닷넷 커뮤니티(Java.net community)를 통해 자바 핫스팟(HotSpot)과 자바 프로그래밍 언어 컴파일러(javac), 자바 헬프(JavaHelp) 등과 같은 Java SE의 중요 컴포넌트 소프트웨어를 오픈소스화 한다. 썬은 모든 소스가 오픈화 된 것을 기반으로 완벽하게 구축 가능한 JDK(Java Developer Kit)를 2007년 상반기에 배포 할 예정이다. 핫스팟 기술과 javac는 Java SE에서도 가장 중요한 요소로 핫스팟 기술은 썬 자바 버추얼 머신을 위한 기술이며, 자바 코드를 특정 운영체제나 칩, 아키텍처에 맞도록 변환해 어디서든지 자바 소프트웨어가 실행 될 수 있도록 하는 자바 런타임 환경을 위한 핵심 컴포넌트이다. 또한 javac는 정확성을 위해 자바 소스코드를 분석하는 컴파일러로 실행을 위한 적절한 바이트코드(bytecodes)를 만들어 낸다. 자바헬프 소프트웨어는 JDK와 함께 제공되는 문서 시스템이다.

오픈 JDK 프로젝트를 위한 컴포넌트 오픈소스를 통해 개발자들은 컴파일러를 시도해보고 새로운 언어 기능을 시험해 보며, 어떻게 세계수준의 버추얼 머신을 구축하는지와 JVM을 새로운 하드웨어 및 운영체제로 포트하는 법, 또한 버그를 수정하고 새로운 기능을 제공하는 법 등을 익힐 수 있을 것이다. 오픈 JDK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자들은 JDK의 개발에 기여하고 지금까지 자바 기술을 사용하고 않았던 오픈 커뮤니티에 함께 참여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Java ME

JavaME 자바닷넷 커뮤니티(Java.net community)를 통해 소스코드를 확인할 수 있다. JavaME는 현재 약 15억개의 핸드폰에 탑재되어 다양한 모바일 데이터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차세대 버전의 플랫폼이다. Java ME 호환 테스트의` 토대가 되는 JavaME 테스팅 및 호환 킷(TCK) 프레임워크의 소스코드 또한 바로 확인이 가능하다. 썬은 내년 경 차세대 폰 운영체제와 자바 디바이스 테스트 스위트(Java Device Test Suite)를 위한 프레임워크의 소스코드를 추가적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썬은 오픈소스를 통해 모바일 관련 자바 기술을 무상으로 제공함으로써 플랫폼의 진화와 개발을 도모하고 Java ME 환경의 개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발자들은 최신의 Java ME 플랫폼 기술에 더욱 쉽게 접근 할 수 있을 것이며, 모든 Java ME 커뮤니티가 관련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될 것이다.

Java EE

썬은 글래스피쉬의 소스코드를 오픈소스 라이센스하에 발표한다고 밝혔다. 현재 CDDL하에 소스가 제공되고 있는 글래스피쉬는 내년 1분기경 GPLv2 라이센스 아래 오픈소스 될 것이다. 이를 통해 개발자들은 다른 GPL 라이센스 커뮤니티와 함께 글래스피쉬 코드 결함 및 배포 과정을 단순화 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 공중 라이센스를 통한 자바 소스 오픈은 Java SE, Java EE, Java ME 최신 버전을 더욱 쉽게 배포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넷빈즈 및 썬 개발자 툴 (NetBeans and Sun Development Tools)

썬은 오픈소스화 되는 자바 언어 컴포넌트를 위해 사전 구축되는 넷빈즈 프로젝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본 프로젝트와 넷빈즈 IDE 사용을 통해 JDK 개발을 매우 단순화 할 수 있다. 썬은 또한 자바 핫스팟 버추얼 머신 내의 특정 플랫폼의 네이티브 코드 개발을 위해 썬 스튜디오(Sun Studio) 개발 환경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모바일 및 임베디드 커뮤니티의 한 부분으로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Java ME 승인 툴로서 드래그 앤 드롭 스크린 설계를 위해 새로운 레벨의 정교함과 용이성을 제공하는 넷빈즈 모빌리티 팩(NetBeans Mobility Pack)의 리소스를 링크해 놓을 예정이다. 최근 발표된 넷빈즈 5.5는 Java Persistence API, JAX WS 2.0 생산성 툴, 서브버전의 지원, NetBeans GUI Builder(프로젝트명 : 마티스)의 강화 등과 같은 새로운 기능을 제공한다. 넷빈즈 5.5는 Java EE 5의 총체적인 지원을 위한 유일한 무료 IDE로 안전하고 확장성이 뛰어난 서버 사이드 자바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한 업계 표준을 제공한다.

개발자 지원 및 서비스

썬은 자바 기술 및 솔라리스 운영체제 개발자를 위해 썬의 개발자 서비스 프로그램(Sun's Developer Services programs, http://developers.sun.com/services)을 통해 제품의 지원 및 업데이트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에서 구축까지 수명주기에 걸쳐 시간 및 리스크를 절감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한다. 개발자들은 또한 http://developers.sun.com/register에 등록하면 무료로 썬 개발자 네트워크 프로그램(Sun Developer Network Program)에 참여할 수 있다.

썬마이크로시스템즈의 소프트웨어 담당 리치 그린(Rich Green) 수석부사장은 “자바 기술의 오픈소스를 통해 개발자들의 협력은 한층 강화될 것이며, 넷빈즈 IDE 사용을 통해 혁신을 도모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썬은 이를 통해 자바가 차세대 인터넷, 데스크탑, 핸드폰, 기업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인프라스트럭처 토대가 되기를 바란다.” 라며 “GPL 하의 JDK 오픈소스 제공을 통해 썬은 GNU/Linux 운영체제 배포 조직과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며, 향 후 JDK이가 무료 소프트웨어로서 GNU/Linux 배포에 포함되기를 바란다” 라고 밝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