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이크로소프트는「오피스 2007」의 새로운 파일 포맷을 기존 오피스 제품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새로운 파일 포맷의 지원을 위한 일정에는 오피스 제품 각 종류마다 큰 차이가 있다.
 
MS는 기존 윈도우버전 오피스와의 호환성을 확보하기 위한 컨버터를 벌써 준비했다. 하지만 맥(Mac)버전 오피스에 이용할 수 있는 변환 툴은 아직 개발중이다.

MS는 5일(미국시간), 맥버전 툴의 투입이 내년 3월 하순이나 4월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MS는 자사의 맥 모조(mojo)블로그를 통해 ‘일부 사람들에게 불편을 준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현재 MS에서는 상당수의 직원들이 오피스 2007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MS의 맥용 소프트웨어 개발 부문 관계자들은 그에 따른 고통을 실감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MS의 윈도우 모바일 부문은 5일, ‘포켓 PC와 스마트폰으로 새로운 포맷의 파일을 읽고 쓸 수 있게 되는 것은 내년중순 이후에 가능하다’고 전자 메일을 통해 분명히 밝혔다.
 
지난주 MS는 기업용 오피스 2007의 정식버전을 발표했고 내년 1월에는 소비자에게도 제공할 예정이다.
 
맥 전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부문은 올해 8월, “맥버전 오피스로 오피스 2007의 새로운 포맷을 읽고 쓸 수 있게 해주는 컨버터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것이 MS의 공식적인 방침은 아닐지 모르겠지만 맥 사업부는 ‘새로운 XML 기반 오피스 포맷으로의 이행을 연기하고 호환성 높은 이전 포맷을 계속 이용하라’고 각 기업에 제의했다.

MS는 맥 모조 블로그를 통해 “현단계에서 우선 맥 사용자에게 부탁하고 싶은 것은 오피스 2007을 이용하고 있는 친구나 동료들에게「워드/엑셀/파워포인트 97~2003」형식으로 파일을 보존하라고 권해달라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확실히 크로스 플랫폼(SW나 HD 등이 다른 환경의 OS에서 공통으로 사용)에서 문서를 공유할 수 있다”고 전했다.

+ Recent posts